홈 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공지사항

보성군 녹차 중금속 제거효과 발표

한국차중앙협의회 0 2235 0 0

전남 보성군은 녹차를 마시면 미세먼지 등을 통해 체내에 축적된 중금속을 제거하는 효과가 있다고 28일 밝혔다.

군에 따르면 미세먼지에는 카드뮴, , 비소 같은 발암물질이 다량 포함하고 있으며, 코나 기도를 통해 걸러지지 않고 폐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체내에 축적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.

이 때 녹차를 꾸준히 마시면 체내에 중금속이 쌓이는 것을 방지하고 체외로 중금속을 배출해 줘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와 질병을 막는 데 효과를 볼 수 있다

군은 하버드 의대 뷰코브스키 박사 등 전문가들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녹차의 카테킨과 데아닌을 3개월간 섭취한 경우 호흡기계 질병과 독감이 30%이상 감소한다고 설명했다.

또 중금속과 납의 경우 5070%, 카드뮴은 40% 이상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.

카드뮴은 체내에 미량만 흡수돼도 대사 장애를 일으키고 체내에 축적돼 적혈구 감소, 뇌 손상, 발암, 천식 같은 만성질환을 유발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

녹차는 항암·항산화 성분인 카테킨과 중금속 배출 기능이 탁월한 탄닌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.

탄닌 성분은 우리 몸속에 축적된 수은, , 카드뮴, 크롬, 구리 등의 중금속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을 하며, 카테킨의 주요 성분은 독감 바이러스가 정상세포에 흡착하는 것을 막아 염증을 억제한다

또 녹차에 함유된 카테킨은 체내 중금속과 결합해 흡수되는 것을 방지하고 중금속에 의해 발생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등 항산화 작용을 통해 면역력을 높인다.

한편 차를 우려낼 때는 끊는 물을 6080도로 식힌 후 1인분 기준 물 50cc에 녹차 2g을 넣고 130초 정도 우려야 차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고, 카테킨과 같은 몸에 좋은 성분도 섭취할 수 있다

 

0 Comments
제목